면세점 이용방법을 제대로 알면 돈이 보인다.



면세점 이용 숨은 1mm를 찾아 1만원이라도 더 싸게!!

항공 티켓만 생기면 달려가고픈 곳이 면세점이다.
출국 당일 공항에서 하는 면세점 쇼핑 외에도 시내 면세점, 인터넷 주문, 기내면세점 등
여유있고 편리하게 면세 쇼핑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은 많다.
꼭 해외여행을 떠나야만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용하는 장소와 시간에 따라 다양한 혜택이 있는 면세점 알뜰 쇼핑 노하우를 알아보자.

면세품을 구입하는 방법은 크게 세가지이다.
첫째, 국내 면세점에서 미리 물건을 구입하고 출국장에서 물건을 인도받는 방법.
둘째, 출발일 당일 수속후 공항내 면세점에서 직접 구입하는 방법.
셋째, 해외면세점이나 기내면세점을 이용하는 방법등이다.

시내 면세점

항공편이 확정된 경우라면 잘 꾸며진 면세점에서 여유롭게 쇼핑을 즐기는 것도 좋다.
출국하기 한달 전부터 출국 전날까지 쇼핑을 할 수 있다.
출국 전 쇼핑이므로 여권과 항공권을 챙겨 가야 한다.
단, 항공권은 항공편명과 탑승 시간만 알아도 출입이 가능하다.



시내 면세점은 정기세일을 비롯한 각종 할인 행사가 많다는 것이 장점이다.
실제로 가격도 시내면세점이 공항 면세점보다 저렴한 편이다.
해당 면세점에서 VIP카드를 만들면 추가 할인도 받을 수 있다.
운화, 달러, 엔화, 신용카드 모두 사용할 수 있지만
원화로 구입하는 것이 환율 부담이 없어 이득이다.

단 시내 면세점은 구입 후 바로 물건을 받을 수 없고, 출국할 때 공항 면세품 인도장에서
영수증이나 교환권, 여권을 보여주고 물건을 받아야 한다.
이용고객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공항에서 물건을 수령하기 위해서는 여유있게
출국장에 도착하여 물건을 인도 받는 것이 좋겠다.



면세품 수령소[인도장]은 각 국제선 청사의 이민국을 통과하면,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다.
상품인도 시에는 물품교환증과 여권을 필히 지참해야 한다.



인천공항 면세점

국제선 Check-in을 하신 후 출국 심사대를 지나면 인천공항 면세점이 있다.
인천국제공항 내에는 롯데면세점 ,AK면세점, DFF서울, Duty Free Korea 등이 있다.
출국심사를 마친 후 대개 한두시간 정도 공항 면세점에서 쇼핑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
시내 면세점과는 달리 구입한 물건을 바로 받을 수 있다.
구입을 원하시는 물품이 있는 경우 여권과 돈(원화, 미화, 신용카드)을 제시하면 된다.
출국시에는 1인 $3,000까지 쇼핑이 가능하며, 입국시에는 1인 $400까지 면세이다.



하지만 나중에 반품 및 A/S를 받기 위해서는 출국장을 찾아야 하므로 출장이 잦은 사람이
아니라면 매우 불편하다. 공항면세점을 열심이 구경하다가 보면 시간도 잘 간다.
안내데스크에서 면세점 지도를 받아 선호하는 브랜드 위치를 파악해 쇼핑을 하면 시간이 절약된다.

기내 면세점

기내 면세점은 항공기 안에 마련된 면세점.
비행기가 이륙한 후 기내좌석에 비치된 카탈로그를 보고 사고 싶은 물건을 주문하면
기내에서 바로 받을 수 있다. 상품의 종류가 많지는 않지만, 어떤 물건은 공항면세점보다 싸다.
쇼핑할 시간이 없는 사람에는 추천할만한 쇼핑방법이다.

남자들 선물용으로 좋은 가죽지갑이나, 벨트 등은 기내면세점이 저렴한 것이 많다.
미키모토, 몽블랑 등의 소품과 크리니크, 크리스찬 디올,엘리자베스 아덴, 랑콤 등의 뷰티 브랜드와
발렌타인 조니워커 등 주류도 인기가 많은데, 인기 품목들은 매진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미리 예약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다.
각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판매 물품 정보를 파악한 후 출발 24시간 전까지 전화, 팩스,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기내에서 받을 수 있다.



JDC 내국인 면세점

굳이 해외에 나가지 않더라도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제주도에 있는 JDC 내국인 면세점을 이용하는 것.
제주 공항 국내선 여객 청사 2층 출발장 대합실내의 공항면세점,
제주항 연안여객터미널과 국제 및 국내 여객터미널 대합실 내의 항만면세점 등
모두 3곳에서 내국인면세점이 운영되고 있다.



JDC내국인면세점의 장점은 해외에 나가지 않고 세계 유명 브랜드 상품을 별도의 통관 절차 없이
시중가 보다 20~50%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는 것.
선글라스 계통은 시중가의 거의 절반 가격이며, 주류는 최고 47%까지 저렴하다.

양주, 담배, 화장품, 향수, 시계, 핸드백, 지갑, 벨트, 선글라스, 넥타이, 액세서리, 스카프, 라이터, 과자류,
인삼류, 문구류, 완구류 등 국내.외 유명 브랜드 170여개 4000여 품목의 다양한 상품을 만날 수 있다.
제주도를 찾는 내외국인 관광객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연간 4회, 회당 35만원까지 구매 가능하다.
총 140만원 한도까지 구입이 가능하며, 1회 이용시 주류는 12만원 한도로 1병만, 담배는 10갑까지 살 수 있다.

또한 면세물품을 인터넷으로도 구매할 수 있다.
JDC웹사이트를 통해서 미리 물품을 구입하고, 제주도에 와서 여행을 마치고 제주도 출발시에
공항과 항만에서 직접 당사자를 확인후 물품을 인도 받을 수 있다.

인터넷 면세점

면세점은 대부분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데
매장을 둘러볼 시간이 없을 때나 매장 방문전에 가격비교를 해볼 때 이용하기 좋다.
일반적으로 오프라인 매장보다 5% 정도 추가 할인이 되며, 각종 할인행사가 수시로 진행된다.
하지만 물건이 오프라인보다 다양하지 않고,
고가의 명품 브랜드는 구입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단점이다.

종종 있는 공동구매나 초특가전을 체크하는게 좋다.
구입은 출국 한 달 전부터 하루전까지 할 수 있고, 결제는 신용카드만 가능하다.
구입한 물건은 출국시 공항 면세품 인도장에서 받는다.

현지 면세점

해당 여행국의 지역 토산품 또는 특산품이나 여행에 기념될 만한 쇼핑을 즐기는데
해외에서 물건을 살 때에는 꼭 영수증을 보관해두어야 하겠다.
정찰제로 판매되는 면세점등에서 값을 깎아 달라고 무리하게 요구하거나
물건을 마음대로 만지거나 진열하는 행위는 자제를 해야겠다.
각 나라별 쇼핑 문화를 미리 알아 두시면 편리하고 즐거운 쇼핑을 즐기실 수 있겠다.
충동구매를 자제하고고 상품 선별, 가격한도등을 결정하면 알뜰 구매를 할 수가 있다.
해외에서 물건 구입시 신용카드(VISA or MASTER CARD) 사용은
차후 계산되는 환율에 의해 약간씩 손익을 보실 수 있다.
물건 구입 -> 가맹점 -> 은행 -> VISA or MASTER CARD 사 ->국내 카드사에 청구되는 과정을 거치며
환율 적용은 해당 국가의 은행에서 VISA or MASTER CARD로 청구를 할 때 환율이 적용된다.
불필요한 해외 쇼핑은 귀중한 외화의 낭비임을 기억하며,
귀국시 1인당 $400(신혼여행의 경우 상황에 따라 제한되는 금액에 달라집니다)을 초과할 경우
일정량의 세금을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적당한 쇼핑을 하자.

우리나라에서 고가품을 가지고 나가서 가지고 들어올 경우에는
미리 세관신고를 하고 나가는 것이 돌아 오실 때 별도의 검사를 받지 않는다.
(단, 카메라나 캠코더등의 제품은 크게 제약을 받지 않는다.)
허니문의 경우에 상업용 면세 쇼핑 구입이 아닐 경우, 크게 쇼핑 금액에 제약을 받지는 않는다.

1만원이라도 더 싸게!!

1. 면세점 할인 쿠폰과 VIP카드 챙기기
톱 드랜드인 샤넬, 루이비통, 폴로, 아르마니, 겔랑 등은 멘세점 세일기간에도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언제나 10%를 할인 받을 수 있는 VIP카드를 먼저 발급받는 것이 기본이다.
대부분 구입금액에 상관없이 면세점 입구에서 발급해 주는데,
세일기간에도 5~10% 추가 할인이 된다.
단 30% 이상 할인 품목은 추가할인이 불가능하다.
누적된 사용금액이 일정액을 초과하면 15% 할인이 가능한골드카드를 발급해 주기도 한다.
또 세일기간이 아니더라고 시내 면세점에 들어가면 입구에서 할인쿠폰을 나눠주기도 한다.
10~15%를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인데
미리 면세점 할인쿠폰 사이트(www.dfsmall.co.kr)에 접속해서 쿠폰을 프린트해 갈 수도 있다.
통신사의 고객 소식지에도 종종 면세점 할인쿠폰이 오는 경우가 있으므로 평소에 챙겨두자.

2. 면세점 정기세일 공략
면세점도 백화점과 마찬가지로 일년에 몇 차례 정기세일을 하는데
보통 여름휴가철인 7월과 8월에 여름 정기세일을 하며,
이 때의 할인 폭이 가장 크고 상품 종류도 다양하다.
노세일 브랜드를 제외하고 평균 20%70% 할인 판매하는데,
이때는 신제품보다 재고 상품의 할인 폭이 더욱 크다.
유행을 타지 않는 제품이라면 재고 코너를 노려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다.

3. 카드보다는 현금으로 결제
카드 보다는 현금, 달러보다는 운화결제가 유리하다.
특히 국내 면세점을 이용할 때는 원화로 결제하는 것이 우리하다.
이는 달러 매수가격이 기준가격보다 약간 높기 때문이다.
또한 카드로 결제할 경우 국내에서는 그날의 환율를 기준으로 하지만 해외에서는
카드 승인 날짜의 환율이 아닌 청구 날짜의 환율로 계산하므로
구입시점의 계산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Posted by 보라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