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허니문 정보2010. 2. 9. 18:02



비행기를 처음 타던날, 버스와 배와는 다른 복잡한 탑승단계 때문에 조금은 헤매었다. 사실 같이 가는 동승자가 없었더라면 매우 난감했을 거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런데 딱 한번 해보니까. 그 다음 여행에서는 매우 쉽게 해결이 되고 느긋해 졌다.

인천공항은 세계적인 규모를 자랑한다. 신혼여행으로 많이 가는 발리, 푸켓, 몰디브 등의 공항은 비교적 출입국 신고도 간단하고 규모도 작다.
인천공항에서 한번 해보면 다 안다.
인천공항에는 탑승 시간을 기준으로 2시간 전에는 도착을 하는 것이 좋다.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해야될 일이 항공권을 받아야 한다.
공항에는 알파벳으로 써 있는 카운터들이 줄줄이 있다. 대한항공은 대부분 D, E, F를 쓰며, 타이항공은 K 카운터를 쓴다. 허니문 여행의 경우 각 여행사별로 인천공항의 양쪽 끝의 데스트에서 비행기표를 나누어 준다. 그것은 실제 탑승권은 아니고 탑승권을 받기 위한 증표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기서도 첨엔 참 많이 헷갈렸다. 여행사 직원과 미팅을 끝내고 나서 이게 뭔가 했다, 비닐백에 넣어준 티켓이 있는데 이걸 가지고 또 어디론가 가라고 하는데.. 참!! 복잡하다라고 생각했다.

비행기표도 미리 좌석까지 예약을 하면 좋을텐데 그런 제도는 대한항공과 싱가폴 항공 밖에는 없는 거 같다. 혹시 모르지만 다른 곳도 된다면 누가 알려주세요! 비행기에서 중요하게 생각한것은 자리!! 그래서 조금은 일찍 도착해 탑승권을 빨리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답니다. 그리고 탑승할 비행기에 대한 정보가 있다면 자리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아서 좋은 자리를 알아 놓는 거도 좋겠죠

그리고 나선 국제선 탑승구  쪽으로 이동하여 여구너과 탑승권을 보여주고 탑승구를 통과하면 된다.
그리고 이어지는 검색대를 통과하여 가면 된다. 이윽고 찾아오는 출국심사대~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자신의 순서가 되면 여권과 탑승권을 보여주고 통과하면 된다.

출국 심사대를 지나 여권에 도장이 찍히면 출국심사가 완료가 된 것이다. 이제는 면세점으로 고고씽~ 하거나, 미리 해당게이트로 이동해서 기다리면 된다. 비행기 이륙 30분 전이 보딩타임이니까 시간을 잘 활용하자.

비행기안에서 하는 일이 있다 바로 입국카드 작성!
태국의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작성을 하면 되겠다.


여행지에 도착해서는 가장 쉬운 방법은 사람들을 쫓아가면 된다. ^^
비행기에서 내려서 Arrival 표시를 따라 걸으면 된다. 입국 심사를 받을 때는 Visitor라고 쓰여 있는 곳에서 받으면 되고 입국 심사에서는 간단한 대답으로 Honeymoon Trip과 5 day 만 대답해도 되겠다.

그리고 난 뒤에는 짐을 찾으러 가야한다. Baggage Claim이라고 쓰여 있는 곳으로 가서 짐을 찾는데, 입국심사하고 나오는 길에 전광판에서 항공편의 짐이 어디에 있는 지 표시가 된다.
그리고 나서 세관을 통과하면 된다. 좀 엄격한 곳이 있는데 발리가 좀 그렇다. 면세점 가방은 가급적이면 버리고 트렁크에다가 넣는것도 좋겠다. 그리고 숙소로 이동하여 여행을 즐기면 된다.

 

Posted by 보라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